in 종교

재의 수요일을 보내며

인생아 기억하라, 그대는 흙이니 흙으로 돌아가리라

매년 재의 수요일을 맞이하면 배신당한 예수를 떠올린다. 우리 이마에 바르는 그 재, 예루살렘에 입성하는 예수를 환호하던 군중이 들고 있던 그 가지를 거두어 만든 그 재.

우리의 욕망, 욕심을 잔뜩 그에게 걸어두고, 그를 벼랑 끝에 세워 우리의 왕으로 삼고자 했으나, 그는 끝내 왕이 되기를 포기하고 형장에서 나무에 달려 무기력한 죽음을 맞았다.

올해도 어김없이 우리는 종려가지를 꺾어 종려주일에 십자가에 걸어둘 것이며, 십자가에 얹혀진 그 가지를 보며 우리의 무지와 욕망, 그를 죽인 우리 사회의 부조리를 기억하겠지…

그의 죽음이 어떠하든, 그의 메시지가 우리 안에 살아나 다시 숨쉬길, 내가 사는 자리에서 그의 이름이 부끄럽지 않도록 살았으면 좋겠다.

May the spirit be with you.
Peace be with you.

댓글달기

Webmentions

  • 재의 수요일을 보내며 – 대한성공회 송파교회

    […] 원문: https://joshua.huh.today/archives/303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