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떠나자

🤷🏻‍♀️

A post shared by je_shin (@zinna) on

 

그래서 난 좋아할 것같은 것을 찾아 떠나기로 했다.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