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o

조카를 대하면 마음이 참 어렵다. 내 딸을 대하듯, 그렇게 대해주지 못하는 게 솔직한 내 마음이다.

왜 이리 모질까. 에휴… 나중에 아이를 입양해서 키웠으면 한다는 아내의 바람을 잘 들어주지 못할 것같다. 지금도 내 피붙이를 조카보다 더 사랑하는데, 어떻게 입양한 나의 자녀를 사랑할 수 있을까? 난 아직도 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