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1년 10월 3일, 개천절.

오늘은 판교로 첫출근하는 날.

가서, 우리 팀 이사짐을 푼다. 그래도 상쾌한 기분이 드는 건, 내가 회사에 세뇌당한 건가?

Today, Oct 3rd, 2011, a national holiday,

I am about to commute to Pangyo, where AhnLab moved to. An era is gone, a new era comes.

Am I zombie under the control of AhnLab? It’s not bad working on this holi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