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를 찍어준 사진 보여주니 코파는 내 딸. 팔자 좋구나. 편하게 밥상에 앉아 있고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