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야~ 뭐하니~ 같이 놀자~”

허예진, 오늘 이렇게 말했다.